저의 홈페이지에 오신 분들 부디 행복하세요.
 
Today:14
Total:69910



작성자 
  도흥문(2017-02-22 15:35:02, Hit : 444)  
글제목 
 ~花無十日紅.人生一場春夢~


~花無十日紅.人生一場春夢~

이 世上에 늙지 않는 사람은 없다.
老年은 아무도 避하지 못하는 모두의 切實한 現實이다.
그것을 豫見하고 準備하는 사람과
自己와는 無關한 줄 알고 사는 사람이 있을 뿐이다.
'老年 四苦'는 결코 남의 일이 아니라
나도 반드시 겪어야 하는 바로 나의 일이라는
事實을 알아야 한다
.

첫째: 貧苦이다.
같은 가난이라도 老年의 가난은 더욱 苦痛스럽다.
갈 곳이 없는 老人들이 公園에 모여 앉아 있다가
無料給食으로 끼니를 때우는 光景은 이미 익숙한 風景이다.
나이 들어 가진 것이 없다는 것은 解決方法이 따로 없는,
그렇다고 그대로 放置 할 수 없는 社會問題이기도 하다.
一次的인 責任은 勿論 本人에게 있는 것이지만,
그들이 우리社會에 寄與한 努力에 대한 最少限度의 配慮는
制度的으로 保障되어야 하지 않을까?

貧苦를 爲한 個人의 準備는 貯蓄과 保險, 年金 加入 等
方法은 多樣 할 수 있겠다. 결코 老年을
가볍게 생각해서는 안된다
지금처럼 平均壽命이 길어진 時代일수록 隱退 後의
삶이 더욱 重要하게 생각된다.

두번째: 孤獨苦다
젊었을 때는 어울리는 親舊도 많고 호주머니에 쓸 돈이
있으니 親舊, 親知들을 만나는 機會도 만들 수 있다.
그러나 나이 들어 收入이 끊어지고, 나이가 들면
親舊들이 하나, 둘 먼저 떠나고
,
더 나이 들면 肉體的으로 나들이가 어려워진다.
그때의 孤獨感은 生覺보다 深刻하다.
그것이 마음의 病이 되는 수도 있다.
혼자 지내는 練習이 그래서 必要하다.
事實 가장 强한 사람은 혼자서도 잘 보낼 수 있는 사람이다.
孤獨苦는 全的으로 혼자의 힘과 努力으로 克服해야 한다.
家族이라 해도 도와 줄 수 없는
全的으로 自身의 問題이기 때문이다
.

                    세번째가 無爲苦이다

사람이 나이 들어 마땅히 할 일이 없다는 것은
하나의 拷問이다. 몸도 健康하고 돈도 가지고 있지만
할 일이 없다면 그 苦痛에서 벗어나지 못한다.
老年의 가장 무서운 敵이 無聊함이다.
하루 이틀도 아닌 긴 時間을 할 일없이 지낸다는 것은
정말 苦痛 스로 운 일이다.
그래서 特別한 準備와 對策이 必要하다.
나이가 들어서도 혼자 할수 있는것,
特히 自己의 氣質 適性을 감안해서

消日꺼리를 準備해야 한다.

혼자 즐길수 있는 趣味生活과 聯關 짓는 것은 必須的이다.
가장 普遍的이고 親和的인 것이 讀書나 音樂 感想등 이다.
그러나 이런 生活도 하루아침에 되는 것은 아니다.
미리미리 긴時間을 두고 準備하며 適應 할수있도록
努力해야 日常 生活속에 자리 잡을수 있다.
書藝나 繪畵도 좋으나 뚜렷한
目標 없이는
成功하기가 어렵다.

소외계층 고령자님을 모시고 컴퓨터 교육장으로...
生踈한 分野이기 때문에 어렵다고 지레 겁먹고 接近을
주저 하는것은 自身에 대한 抛棄라고도 할수 있다.
初等學校 5學年의 知能과 知識이면 컴퓨터도
可能할 程度로 體系的이고 論理的으로 되어 있다.
專門家나 有識한 사람만이 쓸수 있도록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萬人이 쉽게 使用할수있도록
만들어진 것이다, 아직 글도 익히지 않은 4살짜리가
혼자서 게임을 즐긴다면 믿겠는가?
그러나 이것은 事實이고 周邊에서 目擊했을것이다.
지금은 컴퓨터를 못하면 疎外階層’이 되는 世上이다.
e-메일은 勿論, 個人 홈피나 불로그를 開設해서 運營하면
새로운 世界가 펼쳐지는 것을 經驗하게 될것이다.
그만큼 다른 世代도 理解할 수 있고
젊게 사는 方法이기도 하다
.
불로그나 홈피에 글를 올리려면 공부도 좀 해야 하고
많은 情報를 檢索해서 取捨選擇하게 되므로
時間이 그렇게 잘 갈수가 없다고들 한다.
無爲나 無聊와는 거리가 멀게 될것이다.
老年에 두려워하는 치매豫防에도
이보다 더 좋은 方法은 없다고 한다.
사이버세계에는 世代差異가 없다 모두가 네티즌일 뿐이다.

마지막: 病苦이다.
늙었다는 것은 그 肉身이 닳았다는 뜻이다.
오래 使用했으니 여기저기 故障이 나는 것은 當然하다
.
高血壓, 糖尿, 退行性 關節炎, 류마티즘, 心臟疾患, 腰痛,
前立腺疾患, 骨多空症은 世界 모든 老人들이 共通으로
가지고 있는 老人病들이다.
늙음도 서러운데 病苦까지 겹치니 그 心身의 苦痛은
이루 말할수 없다. 늙어 病들면 잘 낫지도 않는다
健康은 健康할 때 지키고 管理해야 한다.
무릅 保護帶도 健康한 무릅에 쓰는것이지,
病든 무릅에는 無用之物이다. 수많은 老人들이 病苦에
시달리는 것은 不可抗力的인 것도 있겠지만
健康할 때 管理를 소흘히 한것이 原因中에 하나이다.

老年이 되어서 持病이 없는 사람도 드물겠지만
體力을 積極的으로 管理해야 한다.
나이 들어서도 繼續 할 수 있는 가장 效果的인 運動은
'걷기’이다. 便한 신발 한컬레만 있으면 된다.
持續的인 걷기는 心身이 함께 하는 運動이다.
오래동안 꾸준히 걷는 사람은 아픈 데가 別로 없다.
그건 全的으로 自己와의 孤獨하고 힘든 싸움이기도 하다.
老年 四苦는 옛날에도,
지금도, 그리고 앞으로도 모든 사람 앞에 있는
避할 수 없는 現實이다. 運 좋은 사람은 한두 가지 苦痛에서
避할 수 있을는지 몰라도 모두를 避할 수는 없다.
그러나 準備만 잘 하면 最少化 할 수는 있다.
그 準備의 程度에 따라 한 人間의 老年은
全혀 다른 것이 될 수도 있다.
"人間은 그 누구라도 마지막에 ‘혼자’다 .
▶오는 길이 ‘혼자’ 였듯이 가는 길도 ‘혼자’이다"

- 좋은 글 중에서 -



세월을 먹고 사네
가치 있는 사람이 되는 방법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오랜지
http://www.dohm231.com *** E-mail : dohm23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