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의 홈페이지에 오신 분들 부디 행복하세요.
 
Today:13
Total:69909



작성자 
  도흥문(2017-02-18 17:17:21, Hit : 415)  
업로드1 
 20110404_095545_e89666feb714ab9c3946f28f00c5d8c41.jpg (37.7 KB), Download : 1
글제목 
 老慾노욕 과 老貪노탐



◈★老慾노욕 과 老貪노탐★◈  

老慾과 老貪
노자는 <도덕경>에서 이르기를
"죄악 중에 탐욕보다 더 큰 죄악이 없고
재앙 중에는 만족할 줄 모르는 것 보다
더 큰 재앙이 없고

허물 중에는 욕망을 채우려는 것 보다
더 큰 허물은 없느니라"라고 했다.

지족상락(知足常樂)
만족할 줄 알면 인생이 즐거운데

그놈의 탐욕, 노탐과 노욕이 뭐길래
우리들의 인생말년을 망치곤 하는가.

보지않아도 좋은 것 보지 말라고
우리들의 시력은 서서히 어두워지고

듣지않아도 좋은 것 듣지말라고
우리들 청력도 가물가물해지고

말하지않아도 좋은 것 말하지 말라고
늙어면 말수가 적어지는 것도

먹지않아도 좋은 것 먹지말라고
식욕이 떨어지는 것, 모두가 신의 섭리 아니던가.

그래서 인생 일흔 줄에는 항상 자제와 절제,
모든일에 지나침이 없어야하지 않던가.

돈이나 재산, 지위나 명예
더 욕심말고 이제는 다 잊고 살면 되고

허망한 꿈이나 못이룬 한(恨)
이제는 접고 살아도 부끄럽지 않다.

술이나 좋은 음식을 즐기는 식탐(食貪)도
성인병의 원인이 될 뿐이다.

하물며 이 나이에 무슨 여자가 있어야 한다며
밝히고 추근거리는 꼬락서니는 볼썽사납다.

예(禮)- 예를 지켜 법도를 넘지않음을 알아야 하고
의(儀)- 스스로 나서지 않음을 알아야 한다.

염(廉)- 청결하여 사악함을 감추지 않아야 하고
치(恥)- 잘못을 쫓지않는 부끄러움을 알아야 한다.

주책과 인색만 있고 존경과 명예가 없는 늙음은
무관심과 냉소의 손가락질만 있을 뿐이다.

소외되고 외롭다는 푸념도
어쩜 우리들 스스로 자초한 것 아닌가.

노욕과 노탐 버리고 맑고 밝은 마음일 때
우리는 존경받고 우러르는 원로가 될 수 있다.

고운 심성, 바른 교양으로 살아야
멋진 아버지, 할아버지가 될 수 있지 않겠는가.
- 옮긴 글 -



★ 우리 ★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것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오랜지
http://www.dohm231.com *** E-mail : dohm231@hanmail.net